주메뉴 바로가기 부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

창원시시설관리공단

먼저보고 인사하는 행복한 창원시설공단
글자 화면확대 원래대로 화면축소
창원시립상복공원
조회 : 1193
 84일....
 84일....
작성자 : 곽두래 등록일 : 2013 년 07 월 19 일
계속 무섭게 내리던 장맛비. 남부지방의 폭염 감각이 모두 마비가 되었는지 형부가 떠난 후론 눈에 들어 오지도 귀에 들리지도 않네요 형부 계신곳엔 장마도 무더위도 없는 평화로운 곳이죠 잘 계시죠. 모든 걸 운명이라 생각하면서도 말없이 떠나버린 형부가 문득 문득 야속할때도 있어요. 오늘 교흠이 진해 시루봉 30킬로 행군 한대요. 형부가 교흠이 뒤에서 힘들어 하면 밀어 주세요 무사히 잘 마치게 도와주세요 형부가 떠난지 84일 아직도 형부가 이 세상에 없다는 걸 받아 들일 수가 없어요. 언니가 하루하루를 어떻게 보내고 있는지 생각하면 가슴이 찢어질 것 같아요. 쳐다보면 가슴아픈 창우. 나래. 친자식처럼 잘 할게요 지금은 내가 어떻게 할 수 없지만 내려가면 외롭지 않게 언니랑 조카들 잘 챙길게요. 가여운 우리 언니. 나래 잘 되게 형부가 많이 도와 주세요. 어린게 얼마나 힘들겠어요. 그래도 이겨 내려고 열심히 하는 나래땜에 언니가 힘이 나겠죠 며칠 후면 형부 생신. 함께 할 수는 없지만 우리 모두 잊지 않을게요 늘 해피바이러스 우리형부 영원히 우리가족 가슴속에. 있어요 형부 늘 그립고 보고 싶어요. 7.19. 일 처제올림
목록보기글쓰기답글하기수정하기삭제하기
담당부서 : 장사시설관리소 연락처 : 055-712-0900
맨 위로